거제시, 제3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개최

가 -가 +

최연호 기자
기사입력 2020-08-12 [16:09]


[js매거진=최연호 기자] 거제시(시장 변광용)는 오는 14일 오전 10시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공원에서 제3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.

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(故)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후 2012년 12월‘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’에서 8월 14일을‘세계 위안부의 날’로 정한이래, 민간에서는 다양한 기념활동을 지속해 왔으며, 2017년 12월 12일 정부는 이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.

이날 기념식은 거제평화의소녀상기림사업회를 비롯하여 여러 기관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유공표창, 기림시 낭독, 살풀이 공연 등으로 약 1시간 동안 이뤄지며,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발열체크 부스 운영, 마스크 착용 의무화, 거리두기 등 예방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될 예정이다.

거제시 관계자는 “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많은 분들을 모시고 소중한 시간을 함께 할 수 없음이 유감스럽다”며 “기념식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아픔을 기억하고, 그분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에 작게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” 고 말했다

아울러, 거제시청 1층 도란도란 전시실에서는 거제평화의소녀상기림사업회 주관으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사진전이 8월 14일까지 진행된다.
최연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

최신기사

URL 복사
x

PC버전 맨위로 갱신

Copyright ⓒ js매거진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