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일 정상통화

가 -가 +

김신혁 기자
기사입력 2020-09-24 [18:18]


[js매거진=김신혁 기자]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전 11시부터 20분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신임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, 한일 관계 발전 방안 및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.

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가 99대 일본 총리로 취임한 것을 축하하면서, 한일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동반자라고 평가했다.

스가 총리는 한일 양국 관계가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들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.

문 대통령은 양국 모두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,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지금이야말로 양국이 서로 협력하고, 양국 국민들에게 꼭 필요한 힘과 위로를 줘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.

스가 총리는 일본 역시 코로나 극복이 최대과제라면서 문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한국이 K방역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하며, 코로나의 여러 과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기 바란다고 말했다.

양 정상은 한일 간 기업인 등 필수인력에 대한 특별입국절차 합의를 앞두고 있는 것을 환영하고, 특별입국절차가 양국 간 인적교류 재개의 물꼬를 트는 계기이자 양국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.

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 취임을 계기로 강제징용 등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한 소통 노력을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가속화해 나가자고 했으며, 스가 총리도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독려해 나가기로 했다.

특히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양국 간 입장에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,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기 바란다고 했다.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조속히 안정되어 내년 도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기원했고, 스가 총리는 이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명했다.

양 정상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해 양국이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. 스가 총리는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우리 측의 지원에 감사하다고 하면서 계속적인 관심을 요청했고, 문 대통령은 일본 측의 관련한 노력을 계속 지지하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했다.

문 대통령은 오늘 허심탄회하게 의견 교환을 할 수 있었다고 했으며, 스가 총리도 솔직한 의견 교환에 반갑다고 인사하면서 통화를 마무리 했다.
김신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

최신기사

URL 복사
x

PC버전 맨위로 갱신

Copyright ⓒ js매거진. All rights reserved.